제   목 연합뉴스
첨부파일  AKR20091127173600005_01_i[1].. (30.5KB, 다운로드:228회)
내용보기|인쇄


'록의대부' 신중현 "펜더 기타 헌정받아요"(종합)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펜더(Fender) 기타는 명기(名器)입니다. 잘 치면 잘 치는대로, 못 치면 못 치는대로 음악인의 모든 걸 수용하는 솔직한 기타죠."
'록 음악의 대부'인 기타리스트 신중현(71)이 세계적인 미국의 기타전문회사 펜더로부터 아시아 뮤지션으로는 처음 기타를 헌정받는다고 27일 밝혔다.

신중현은 이날 전화 통화에서 "펜더에서 여름께 나를 위한 헌정 기타를 만들겠다고 연락해왔다"며 "내가 원하는 나무 재질, 디자인, 색상 등을 알려줬다. 미국에서 방한하는 펜더 부사장(리처드 맥도널드)으로부터 12월15일 기타를 전달받는다"고 말했다.
록 음악 발전에 기여한 펜더 기타는 에릭 클랩튼, 커트 코베인, 버디 홀리 등 록의 거장들이 주로 애용한 기타다. 그래서 펜더는 자사의 기타를 애용하며 전설적인 음악을 남긴 음악인을 선정해, 단 한명의 마스터 빌더(Master Builder)가 만든 맞춤형 기타를 헌정하는 '커스텀숍 트리뷰트 시리즈(Custom Shop Tribute Series)'를 진행해왔다. 지금껏 에릭 클랩튼, 제프 백, 잉베이 맘스틴, 스티비 레이본, 에디 반 헤일런 등이 기타를 헌정받았다.
신중현은 "펜더가 세계에서 몇 안되는 음악인들에게 헌정하는 만큼, 기타리스트로서 최고의 영광"이라며 "그 이상 더 바랄 게 없다"고 기쁜 소감을 밝혔다.
이어 "세상에서 단 하나뿐이어서 가격으로 매길 수 없는 기타를 헌정받게 됐으니 보답하기 위해 이 기타로 새로운 음악을 만들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그는 50여년 음악 인생 동안 발표한 음악을 대중이 쉽게 접하고 들을 수 있도록 정리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지난해 1월 10장의 CD에 101곡을 집대성한 한정판 박스 세트를 냈고 12월 중 다시 정리한 박스 세트를 낼 예정이다. 또 내년 20장 짜리 박스 세트도 준비하고 있다.

신중현은 "지난해 낸 박스 세트가 한정판이어서 찾는 사람들이 많아 다시 음악을 정리해 발표할 것"이라며 "대중이 누구나 쉽게 사서 들을 수 있게 박스 세트가 아닌 형태로도 선보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12월15일 오전 11시 서울 신사동 제지마스에서 열릴 기타 헌정식에는 봄여름가을겨울 김종진, 신촌블루스 엄인호 등 후배 뮤지션이 참석할 예정이다.








번호 제목 작성일 조회
182 “헌정 받은 ‘펜더’기타 공연으로 보답” 2010-06-23 1018
181 신중현 “하늘이 준 기타, 연주로 보답해야” 2010-06-21 761
180 신중현, 펜더 기타 헌정 기념콘서트 2010-06-21 1259
179 조선일보 6월21일 월요일 2010-06-21 847
178 mbc뉴스 2009-12-17 835
177 sbs뉴스 2009-12-17 638
176 kbstr 2009-12-17 619
175 연합뉴스 2009-12-03 706
174 세계적인 기타 제조사 펜더 신중현에게 맞춤 제작 헌정 2009-11-30 893
173 한국일보 미주판 2008년 5월 19일_3면 2008-05-22 1946
172 한국일보 미주판 2008년 5월 19일_2면 2008-05-22 1903
171 한국일보 미주판 2008년 5월 19일_1면 2008-05-22 1549
170 서울신문1월22일 2008-03-13 1104
169 문화일보1월23 2008-03-13 1030
168 am7 1월21일 2008-03-13 997

이전 10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페이지